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남서 교통사고 수습 운전자 승용차에 치여 숨져


전남 해남의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 현장을 수습하던 운전자가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6일 오전 6시40분쯤 해남군 현산면 편도 2차로 국도에서 A씨(71)가 몰던 5t 트럭이 오르막을 오르던 중 뒤로 밀려나며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사고 후 도로에 가로질러 멈춰 있던 A씨의 트럭을 뒤따르던 B씨(58)의 1t 트럭이 들이받아 B씨와 동승자 C씨(53)가 트럭 안에서 다리가 끼어 부상을 입었다.

이어 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구조 작업 도중 1차로를 달리던 D씨(74)의 승용차가 A씨 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지고 부상을 입은 D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남=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