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딸 시신 김치통 3년 방치’ 친부모, 질문엔 묵묵부답

숨진 아이 친모와 친부이자 전남편, 영장실질심사 열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가린 채 법원 등장

6일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지방법원에서 15개월 된 딸을 방임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김치통 등에 보관하며 3년 간 범행을 은폐해온 친모 서모(34)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앞두고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생후 15개월 된 딸이 숨진 뒤 시신을 베란다 김치통에 3년간 숨긴 친부모가 6일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모자를 푹 눌러쓴 채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이들은 잇따른 취재진 질문에 굳게 입을 닫은 채 법원으로 향했다.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를 받는 친모 서모(34)씨와 사체은닉 등의 혐의를 받는 친부이자 서씨의 전남편인 최모(29)씨는 이날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오전 9시40분쯤 경찰 호송차를 타고 의정부지법에 출석했다.

흰색 후드티에 하늘색 재킷을 입고 나타난 서씨는 “시신을 유기한 이유가 무엇인가” “아이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나”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갔다. 전남편 최씨는 눈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모자를 깊게 눌러썼다.
6일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지방법원에서 15개월 된 딸을 방임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김치통 등에 보관하며 3년 간 범행을 은폐해온 친부 최모(29)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위해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서씨는 2020년 1월 초 경기도 평택시 자택에서 생후 15개월 된 딸 A양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딸이 숨지기 약 일주일 전부터 열이 나고 구토를 하는 등 아팠지만 서씨는 딸을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당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최씨 면회 등을 이유로 A양만 남겨둔 채 70여 차례에 걸쳐 장시간 집을 비우는 등 상습적으로 방임,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딸이 숨진 뒤에도 양육수당 등 330만원을 부정수급한 혐의(사회보장급여의 이용 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는다.

최씨는 딸의 시신을 김치통에 옮겨 서울 서대문구 소재 자신의 본가 빌라 옥상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그 역시 서씨와 마찬가지로 양육수당 등 300만원을 부정으로 받은 혐의도 적용됐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검찰에 이들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아동학대치사죄 혐의도 추가 적용했다. 다만 이 혐의는 검찰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제외됐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딸이 죽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사망 사실을 신고하지 않고 시신을 은닉한 이유에 대해선 “나 때문에 아이가 죽은 것으로 의심받을 것 같아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는 경찰 조사 초기에 혐의를 부인하면서 최씨와 이혼한 뒤 동거남과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를 데려가 A양이라고 거짓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다만 아이의 사망 원인을 입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 시신을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지만, 사망한 지 3년 가까이 지나 부패가 심각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수 없었기 때문이다. A양 머리뼈에 구멍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 구멍이 사망 전에 생긴 것인지 백골화 과정에서 생겨난 것인지는 정밀 감식이 필요한 상태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