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철도공단, 안전·동반성장 위해 하도급 계약기준 개정


국가철도공단이 안전확보 및 동반성장을 위해 하도급 계약기준을 개정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사고유발 하도급 업체에 대한 감점 적용 기산일을 사고발생일에서 ‘공단이 인지한 날’로 조정해 사고보고 지연이나 은폐를 예방한다.

200억원 이상 공사 평가시 지역 중소업체가 참여하지 않을 경우 올해 한시적으로 부여했던 감점 10%를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또 창업기업이 입찰에 참여하면 0.5점의 가점을 부여하고, 원본대조필·직인날인 등의 절차를 생략한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선제적인 제도개선으로 안전사고와 재해를 예방하고 동반성장 확산을 선도해왔다”며 “앞으로도 정부 국정과제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