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데이터안심구역 대전센터’ 내년 3월 문 연다


공공·민간이 보유한 방대한 미개방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안심구역’이 내년 3월 대전에 문을 연다.

대전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충남대는 6일 ‘데이터안심구역 대전센터’ 조성·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데이터안심구역은 보안 등의 이유로 개방하지 못한 데이터들을 보안관리·승인절차가 갖춰진 공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 서비스 공간이다.

협약에 따라 과기부는 데이터 안심구역 구축 및 운영을, 대전시는 공간과 지역특화 데이터 제공을 담당하게 된다. 충남대는 데이터 전문 인력 양성을 비롯해 지방의 데이터 양극화 해소를 위한 공동협력 사업을 발굴한다.

데이터안심구역 대전센터가 충남대 캠퍼스 내에 조성되면 빅데이터 실증분석을 위해 서울로 가야만 했던 불편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또 금융·교통 등 10개 분야 90여종의 양질의 미개방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통계청 등이 제공하는 각종 데이터도 같은 공간에서 접할 수 있게 된다.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은 “지자체에서는 최초로 대전에 데이터안심구역을 조성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대전은 물론 중남부 지방의 데이터 기업체, 학계, 시민들 모두 많이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