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라돈침대’ 군산서 소각 계획에…환경단체들 중단 촉구

전북지역 환경단체들이 6일 군산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앞에서 정부의 라돈침대 소각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안전성부터 검증하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

정부가 1군 발암물질이 검출돼 4년째 쌓여 있던 ‘라돈침대’를 군산에서 소각할 예정이어서 전북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들은 소각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주민들이 참여한 안전성 입증 대책부터 세우라고 촉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군산환경운동연합, 참여자치군산시민연대 등 14개 단체는 6일 군산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정성 확보나 공론화 없이 라돈침대 소각을 추진하고 있다”며 “먼저 침대 사용자 건강 피해 역학조사를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환경부는 대진 라돈침대를 포함한 22개 업체 매트리스 560t(11만 5000여개)을 군산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에서 내년 상반기 안에 모두 소각할 계획이다. 이 매트리스는 2018년 이후 대진침대 천안공장 480t을 비롯 전국 야적장에 쌓여 있던 물량이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9월30일부터 이틀에 걸쳐 군산에서 14t을 시범 소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11월 중 80t을 소각할 계획이었지만 재를 보관할 매립장이 포화상태여서 현재는 멈춰진 상태다.

환경단체들은 환경부가 지역주민들과 협의했다고는 하지만 군산시민과 물론 전북도민에게 알리지 않아 국민의 안전할 권리가 무시됐다고 강조했다.

2018년 10월 천안 대진침대 본사에서 라돈침대 매트리스 해체 작업이 진행중인 모습. 뉴시스.

라돈침대 사건은 2018년 5월 방송을 통해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대진침대가 음이온이 나와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모나자이트’ 라는 방사성 광물을 침대 매트리스에 넣어 10여 년 동안 7만 여개를 판매해 12만여 명의 소비자가 발암물질에 노출됐다.

환경부는 쌓아둔 침대들의 소각처리가 불가피하다는 용역에 따라 지난해 국민 세금을 들여 처리할 수 있도록 관련법까지 개정을 마쳤다. 군산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은 유일한 환경부 소유 소각처리시설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지난 9월 시범 소각을 진행한 결과 방사능 수치 영향은 없고, 작업자의 피폭량도 0에 가깝다”면서 “군산시와 사전 협의는 없었지만 소각장 주변 지역주민협의회와 7월부터 협의하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은 계획량의 2.5%를 소각한 결과치로는 방사능 농도를 판단하기가 어려워 안정성이 확보되었다고 말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정부의 소각 추진에 대해 많은 우려가 나오고 있으나 사전 협의나 공론화가 전혀 없었다”며 “충분히 안전성이 입증될 수 있는 과정을 주민과 단체, 기관들이 함께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18년 5월28일부터 두 달 동안 라돈침대 사용자 가운데 433명의 상담접수를 진행해 유방암 9명, 갑상선암 5명, 위암 2명, 대장암 2명, 폐암 1명, 자궁암 1명 등 다양한 암 환자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군산=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