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중공업그룹, 서울대와 공동으로 ‘AI포럼’ 개최

정기선 HD현대 사장이 직접 기획

HD현대 정기선 사장이 6일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개최된 AI 분야 산학연 포럼 ‘현대중공업그룹 AI포럼’(HAIF)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인공지능(AI) 분야 산·학·연 포럼인 ‘현대중공업그룹 AI포럼’(HAIF)을 6일 서울대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개최했다. 정기선 HD현대 사장, 최해천 서울대 연구부총장과 국내외 AI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가 지난 9월 개설한 대학원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과정 프로그램의 하나다. 정 사장이 직접 기획했다.

포럼은 한보형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의 기조연설로 시작해 ‘자율운항&AI’ ‘스마트야드&AI’ ‘데이터&AI’라는 3개 섹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현대제뉴인, 아비커스 등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와 현대자동차, LG전자, 마이크로소프트, 팔란티어, 아마존웹서비스(AWS), 원웹, 딜로이트, PwC, 한국선급 등의 실무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서울대, 카이스트 등의 교수진도 나섰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