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6·25 전사자 강농원 일병, 71년 만에 가족 품으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육군 3포병여단 장병들이 발굴현장에서 수습된 고 강농원 일병의 유해에 대해 약식제례를 지내고 있다. 국방부 제공

1951년 아내와 세 살배기 아들을 뒤로한 채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강농원 일병이 71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2020년 6월 강원도 인제군 덕적리에서 발굴된 유해의 신원을 강농원 일병으로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당초 고인의 유해는 우측 허벅지뼈 일부와 척추뼈 6점 등 신체 일부만 발굴됐다. 유해 주변에서 M1 탄두 등 유품 3점도 함께 발견됐으나 그것만으로는 신원을 특정하기에 부족했다. 이후 유해의 유전자 분석 결과 2009년 유전자 정보가 확보된 강한표씨와 가족 관계로 추정돼 정밀 분석을 거쳐 부자 관계가 확인됐다.

강 일병은 인천시 옹진군에서 6남3녀 중 여섯째로 태어나 부친과 함께 농사를 지으며 가족을 부양했다. 스무 살에 결혼해 아들을 낳았고, 아들 한표씨가 세 살이던 1951년 3월 국군 3사단 23연대에 입대했다. 그러나 강 일병은 강원도 인제군에서 1951년 4월 21일부터 5월 15일까지 전개된 ‘한석산·가리봉 전투’에서 전사했다.

인천 연수구의 유족 자택에선 6일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가 열렸다. 한표씨는 “나의 생이 다하기 전에 아버지를 찾아서 다행”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