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내와 두 아들 살해 40대, 첫 공판서 혐의 모두 인정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40대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부(부장판사 남천규) 심리로 6일 열린 첫 공판에서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45) 측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A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감형을 위해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건 아니다”면서도 “8년 전 해리성 기억상실 장애를 앓았고 사건 발생 한 달 전쯤 기억이 차츰 돌아와 혼란을 겪는 과정에서 가족에 대한 분노가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족 측 변호사는 피고인의 기억 상실 주장이 거짓이라며 “다음 재판 기일에는 증인으로 출석하고 싶고, 심리 상태상 어렵다면 진술서나 서면 등으로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말하며 피해자의 가족들이 법정에서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A씨는 “현재 상황이 현실 같지 않지만 제가 한 일은 사라지지 않는다”며 “인간적으로 도의적으로 법적으로 용서받지 못할 것을 안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A씨는 지난 10월 25일 오후 8시10분쯤 자신의 집인 광명시 한 아파트에서 아내(42)와 두 아들(15세·10세)이 평소 자신을 무시하며 대든다고 생각해 미리 준비한 둔기와 흉기로 이들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숨기기 위해 살해 직전 CCTV 사각지대를 이용해 집으로 들어가 큰아들과 아내, 막내아들을 차례로 살해했다.

다음 공판은 내달 10일 열릴 예정이다.

안산=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