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중 문화교류의 해 맞아 '동아시아 문화도시' 온라인전시관 개관 기념식 개최

중국 저장성관광마케팅센터는 ‘동아시아문화도시’를 주제로 구축하는 온라인 전시관의 개관 기념식을 오는 7일 서울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진행한다. 저장성관광마케팅센터는 ‘2022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 및 저장성 사오싱(紹興)과 원저우(溫州)의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을 기념해 지난해 말 온라인 전시관 사업에 착수했다.


사오싱은 지난해, 원저우는 올해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됐다.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지난 2012년 5월 열린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이뤄진 합의에 따라 매년 선정돼 왔으며, 연중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한다.

온라인 전시관은 한국관과 중국관으로 나눠 중국의 저장성 닝보(寧波)·사오싱·원저우, 한국의 제주·순천·경주의 문화·관광자원과 동아시아 문화도시를 주제로 하는 행사에 관한 자료를 전시한다. 저장성관광마케팅센터 관계자는 “한국과 저장성 도시 간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과 중국의 동아시아 문화도시에 대한 한국 국민의 이해와 관심도를 높이는 한편 ‘동아시아 문화도시’ 브랜드의 글로벌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저장성에서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관련 행사와 이벤트를 다채롭게 진행했다. 한국 도시와 공동기획으로 사진·영상전, 서예전, 패션쇼 등을 개최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이자 한중 문화교류의 해인 만큼 저장성은 문화와 관광 분야의 이벤트를 다양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12월 저장성관광마케팅센터는무착륙 관광여행 상품을 운영하고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저장성 관광설명회를 진행했다. 오는 15일에는 2차 비행이 인천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저장성관광마케팅센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장성 관광·문화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저장성관광마케팅센터 정진철 부센터장은 “올해 저장성에서는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에 대비해 한국 관광객과의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저장성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코로나 이후 저장성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체험 기획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다채로운 이벤트가 저장성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하고 실제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센터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