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원산업-현대차·기아, 폐어망으로 자동차 부품 만든다

동원산업 김오태 부산지사장(왼쪽 세번째)과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 기초소재연구센터 윤광민 상무(두번째) 등 양사 임직원이 지난달 24일 동원산업 부산지사에서 업무 협약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동원산업 제공

동원산업은 현대차·기아와 참치 어획용 폐어망을 자동차 부품으로 재활용하는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해양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폐어망을 ‘업사이클링’하는 방식으로 지속가능한 해양 생태계를 만드는 데 기여하는 협업이다.

동원산업은 연간 약 464t의 폐어망 분리·배출체계를 구축한다. 현대차·기아는 폐어망을 소재로 재활용한 자동차 부품을 개발한다. 동원산업은 폐어망으로부터 연간 약 100t 규모의 재활용 나일론 소재를 추출해 현대차·기아에 공급하고, 현대차·기아는 엔진 커버 등 자동차 플라스틱 부품에 적용하기로 했다.

폐어망은 수명이 다하면 바다에 버려지고 분해되지 않아 해양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국내 폐어망 발생량을 연간 4만4000t 수준으로 추산한다.

국내 최대 수산기업인 동원산업은 2016년부터 수산업계 지속가능 경영을 논의하는 글로벌 회의체인 ‘SeaBOS’(Seafood Business for Ocean Stewardship)의 창립 구성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바다를 무대로 하는 글로벌 수산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해양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ESG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