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업의 쌀을 키우자…광주전남 반도체 인재양성위 출범

특화단지 유치에 총력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나선 광주시와 전남도가 각급 교육기관과 손잡고 인재 양성에 나섰다.

시와 도는 6일 광주 테크노파크에서 광주·전남 반도체 인재 양성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9월 27일 반도체 산업 육성 추진위원회 출범에 이은 두 번째 협업으로 특화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것이다.

인재양성위원회는 정성택 전남대 총장을 위원장으로 시·도 교육감, 광주대·남부대·동신대·목포대·순천대·조선대·호남대·한국에너지공대·조선이공대·광주폴리텍대 총장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글로벌 반도체산업의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출범한 인재양성위원회는 이에 따라 향후 학사와 석박사급은 물론 실무급·창업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인재양성 방안과 교육기관 간 협력방안을 중점 논의한다.

구체적으로 대학, 학과별로 흩어진 커리큘럼을 한데 모아 교수진, 교육·연구 시설 등을 공유하는 공동캠퍼스 구축을 추진한다. 정부의 반도체 특성화대학(원) 지정, 반도체 인재양성 허브 구축 등 각종 공모사업에도 지자체·대학·교육청·기업 간 협력기반을 강화해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정성택 인재양성위원장은 “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선순환을 위해 핵심 인재를 키워야 한다”며 “맞춤형 교육모델을 개발해 반도체 특화단지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제때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산업의 쌀인 반도체 산업은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커서 특화단지 유치에 광주·전남이 원팀으로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며 “출범식을 계기로 중요 평가요소인 전문인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