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16강 투혼’ 대표팀과 이르면 8일 격려 오찬

벤투 감독과 선수단 대부분 참석 예정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서울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주장 손흥민 선수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8일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 투혼을 선보인 축구대표팀과 오찬을 갖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온 힘을 다한 대표팀이 귀국하면 격려의 시간을 갖게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르면 모레(8일) 오찬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찬 장소로는 용산 대통령실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에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 선수를 비롯해 선수단 대부분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3일 벤투 감독, 손 선수와 통화를 하고 16강 진출 성과를 낸 데 대해 “국민들에게 큰 선물을 안겨줘서 감사하다”고 격려한 바 있다.

김 수석은 이날 새벽 치러진 한국-브라질전과 관련해 “많은 분들이 긴 밤을 지새웠을 것 같은데 월드컵 16강전은 국민이 함께 뛴 경기”라며 “승패를 떠나 우리 국민 가슴을 벅차게 했다. 모두가 승자”라고 말했다.

이어 “카타르에서 온 12월 선물을 국민은 잊지 못할 것이다. 대표팀 여정은 여기까지지만 희망은 이제부터”라고 덧붙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