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이르면 8일 손흥민·벤투 등 월드컵 주역들과 오찬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주장 손흥민 선수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축구 국가대표 선수단·코치진과 오찬을 갖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6일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카타르 월드컵에서) 온 힘을 다한 대표팀이 귀국하면 격려의 시간을 갖게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르면 모레 오찬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찬에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 등 선수단 대부분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소는 대통령실이 유력하다.

윤 대통령은 지난 3일 한국 국가대표팀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뒤 벤투 감독, 손 선수와 통화를 갖고 “국민들께 큰 위로와 희망, 기쁨을 줘서 정말 고맙다”며 격려했다.

김 수석은 또 이날 새벽에 치러진 한국과 브라질과의 월드컵 16강전에 대해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긴밤 지새셨을 것 같은데 16강전은 국민이 함께 뛴 경기”라며 “승패를 떠나 국민들의 가슴을 벅차게 한 경기인 만큼 모두가 승자”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어 “카타르에서 온 12월 선물을 국민들은 잊지 못할 것”이라며 “월드컵 대표팀의 여정은 여기까지이지만 희망은 이제부터”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이 종료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손흥민 주장을 비롯한 26명의 선수 여러분, 벤투 감독님과 코치진 모두 너무나 수고하셨다”며 “부상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친 선수 여러분, 정말 고생 많았다”고 위로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이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드라마에 모든 국민의 심장이 하나가 되어 뜨겁게 뛰었다”며 “이제 대한민국 축구가 넘지 못할 장벽은 없다”고 강조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