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화물연대는 ‘강대강’ 대치 고집 말고, 정부도 ‘현장복귀’ 강제 말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장기화하고 있는 화물연대 파업 사태와 관련해 국회의 중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화물연대 파업이 해결될 기미 없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안 그래도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경제적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으로 돌아오고 있다”면서 “노·정 간의 대화가 쉽지 않다면 국회가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할 정부·여당의 의지는 찾아볼 수가 없다”며 “화물연대 파업을 ‘정치파업’으로 매도하고 강경 대응만 고수하면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노동으로 화물노동자들은 물론 국민 안전까지 위협받는데 현장복귀를 강제하면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화물연대를 향해서도 “강 대 강 대치를 고집한다면 사태는 종잡을 수 없이 커질 것”이라며 “안전한 노동권을 보장하는 길은 결국 제도 마련이고 이는 힘이 아닌 지혜의 영역”이라고 설득했다.

이 대표는 “우리당은 원내지도부가 직접 나서서 중재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면서 “국민의힘은 즉각 응답해야 한다”고 여당의 중재 참여를 요청했다.

이어 “이제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그 책임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