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이미경, BBC ‘올해의 여성 100인’ 올랐다

BBC 선정 ‘영향력 있는 여성 100명’
한국인은 박지현·이미경 2명 포함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오른쪽). 국민일보DB,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영국 BBC 방송 선정 ‘올해의 여성 100인’에 포함됐다.

BBC는 6일 홈페이지에 올해의 ‘영감을 주고 영향력이 있는 여성 100명’ 명단을 공개했다.

한국인으로는 이들 두 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BBC는 박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대학생으로서 온라인 성범죄 집단 n번방 단속을 도왔으며 올해 정계에 진출해 젊은 여성 유권자들과 접촉하고 있다”며 그를 ‘정치 개혁가’(Political reformer)로 소개했다.

이어 민주당 비대위 합류부터 6·1지방선거 패배 후 사퇴한 소식까지 전하면서 “현재 공식 직함은 없지만 여전히 정치에서 성평등을 추진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이 부회장에 대해서는 “열정적인 예술 후원자로서 한류를 이끌고 있다”며 “K팝의 세계적 성공 뒤에 있는 동력이며 미국 아카데미상 작품상을 받은 최초의 외국어 영화 ‘기생충’의 총괄 제작자”라고 설명했다.

앞서 2020년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이 ‘바이러스 헌터’로 ‘올해의 여성 100인’ 명단에 올랐고, 2019년에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포함됐다.

올해 명단은 이란 반정부 시위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 전 세계 갈등과 분쟁의 중심에서 여성의 역할을 반영한다고 BBC는 설명했다.

첫 여성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 한국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서 히잡 없이 경기를 치렀던 이란 선수 엘나즈 레카비도 명단에 포함됐다.

BBC는 이란의 여성 활동가들 외에도 ‘이란의 머리카락 자르는 여성’을 별도로 100인 중 하나로 선정했다. 이란 시위에서 여성들은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으로 저항 정신을 표현하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