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텔서 숨진 20대, 덜미 잡힌 직장동료…“폭행 영상 확보”

지난 4일 전북 모텔서 20대 여성 숨져
경찰, 객실 밖 폭행 당하는 영상 확보
20대 직장동료 폭행 치사 혐의로 구속


전북 전주의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이 사망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용의자의 폭행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다.

6일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의 한 모텔에 설치된 CCTV를 확보해 지난 4일 객실 밖에서 A씨(27)가 B씨(25‧여)를 폭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지난 4일 B씨가 쓰러지자 119에 전화해 “동료가 쓰러졌는데 의식이 없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B씨 몸 곳곳에 멍이 든 것을 확인한 후 모텔에서 함께 묵은 A씨를 긴급체포해 범행 경위를 추궁했다.

A씨는 당초 “B씨의 사망과 나는 무관하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이 CCTV를 확인했다는 사실을 밝히자 “때린 것은 맞다”고 진술을 바꿨다.

A씨는 구체적 범행 동기와 경위에 대해서는 여전히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폭행치사 혐의로 구속하고 휴대전화 기록과 병원 진료 및 통장 거래내용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원한, 치정, 금전 관계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며 “구체적 진술 내용 등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