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또 종교자유 없는 나라로…‘뉴페이스’ 2개국은?

미 국무부, “종교의 자유 침해·관여·묵인한 나라 지목”
총 12개국 지정, 쿠바와 니카라과 추가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미국 국무부가 공개하는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북한이 또 이름을 올렸다. 2001년 처음 지정된 데 이어 22년째다.

6일 미 국무부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2일 성명을 통해 “북한과 중국, 파키스탄, 이란,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버마(미얀마), 에리트레아, 쿠바, 니카라과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다”며 “이들 국가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데 관여했거나 묵인했다”고 밝혔다. 총 12개국이다. 지난해 명단에 없던 쿠바와 니카라과는 올해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이름을 올렸다.

미 국무장관은 종교의 자유가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 국가를 특별우려국과 특별감시국 등으로 매년 지정한다. 1998년 미 의회가 제정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른 조치다.

블링컨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정부와 비국가 행위자들은 개인의 신앙을 이유로 괴롭히고 위협하며 투옥하고 죽이기까지 한다. 이번 발표는 국가 안보를 보호하고 세계적으로 인권을 개선하려는 우리의 가치와 이익에 부합한다”며 “미국은 종교적 박해나 차별을 받는 이들을 옹호하겠다”고 강조했다.

발표에 앞서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지난 4월 북한을 비롯한 15개국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할 것을 미 국무부에 권고한 바 있다. 기독교 박해 감시 기구인 오픈도어는 올해 북한을 세계 두 번째 기독교 박해가 심한 국가로 지목했다.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는 아프가니스탄이 꼽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국민일보DB

이현성 인턴기자 jong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