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페인 ‘충격패’ 승부차기 전원 실축…모로코 첫 8강行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스페인이 모로코에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랍의 희망’ 모로코가 ‘무적함대’ 스페인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출전 52년 만에 처음 8강에 올랐다.

모로코는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120분을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모로코는 처음 출전한 1970 멕시코 대회 이래 처음으로 8강에 오르는 새 기록을 썼다. 이번 대회 전까지 모로코가 가장 높게 올라온 무대는 1986년 멕시코 대회의 16강이었다.

모로코는 사상 처음으로 중동에서 열린 이번 월드컵에서 유일하게 조별리그를 통과한 아랍 국가이기도 하다. 식민 통치의 아픔을 안겼던 스페인과 맞대결에서 처음으로 승리하는 겹경사도 누렸다.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스페인이 모로코에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신화연합뉴스

반면 2010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의 우승을 노렸던 스페인은 예상보다 이른 단계에서 짐을 쌌다. 2018 러시아 대회에 이어 연속으로 16강에서 탈락했다. 당시에도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개최국 러시아에 밀린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 스페인은 전반 25분 마르코 아센시오가 수비 뒷공간을 침투하며 페널티박스까지 들어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옆 그물을 때리면서 포문을 열었다. 이후 모로코는 수비라인을 완전히 내렸다. 스페인은 페널티박스를 촘촘하게 메운 모로코 수비를 뚫지 못하고 유효 슈팅 없이 전반을 마쳤다.

축구 기록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이날 스페인은 1966년 잉글랜드 대회 이후 본선에서 가장 적은 전반 슈팅 수(1회)를 기록할 정도로 고전했다.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스페인이 모로코에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후반에도 모로코는 견고한 수비를 앞세워 파이널 서드(경기장을 세 구역으로 나눴을 때 가장 위 공격 구역)에서 스페인의 패스워크를 억제했다. 그러자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 감독은 후반 18분 아센시오 대신 조별리그 세 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30분 니코 윌리엄스까지 투입했지만, 꽁꽁 잠긴 모로코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연장 전반 종료 직전 웅크리고 있던 모로코가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역습 상황에서 왈리드 샷디라가 문전에서 공을 잡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지만, 골키퍼 우나이 시몬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스페인은 연장 후반 종료 직전 파블로 사라비아의 슈팅마저 골대를 맞고 벗어나며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스페인이 모로코에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승부차기에서는 모로코의 골키퍼 ‘야신’ 부누가 영웅이 됐다. 1번 키커로 나선 사라비아가 골대를 맞히며 실축한 스페인은 2번 키커 카를로스 솔레르의 슈팅마저 부누의 선방에 막혀 위기에 몰렸다. 3번 키커로 주장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나섰고, 부누가 또 한 번 몸을 날려 슈팅을 쳐냈다. 스페인의 3연속 실축으로 모로코는 8강행을 확정지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