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우아한 ‘한복’ 자태… 뉴욕 타임스스퀘어 떴다 [포착]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공진원)은 지난 2일 오후7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 전광판에 김연아 한복 영상을 송출했다고 6일 밝혔다. 왼쪽은 김연아가 지난 10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오른쪽은 해당 사진이 뉴욕 타임스퀘어에 송출된 모습.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제공

‘피겨 여왕’ 김연아가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한복이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송출됐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공진원)은 지난 2일 오후 7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브로드웨이 전광판에 김연아의 한복 영상을 송출했다고 6일 밝혔다.

김연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 영상은 지난 9월 프랑스 파리매거진 마리끌레르에 공개된 김연아의 한복 화보를 편집한 것이다. 화보 속 김연아는 화사하면서도 우아한 한복 자태를 뽐내고 있다. 백자·노리개 등 다양한 공예품을 활용해 한국 전통의 미를 강조했다.

김연아는 지난 10월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한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김연아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김연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진원이 함께 추진한 ‘한복웨이브’ 사업 일환으로 한복 디자인 개발과 화보 촬영에 참여했다. 한복 기업 10곳이 김연아만의 특성을 살린 한복 60벌을 디자인했다.

한복웨이브 사업은 한복 디자이너들과 한류 문화예술인의 협업으로, 한복의 매력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해외 판로를 개척하는 사업이다.

다양한 한복과 장신구를 한 김연아의 화보 영상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복에 대한 홍보와 인지도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공진원은 설명했다.

김연아 인스타그램 캡처

패션계의 유명한 스타일 디렉터인 패트리샤 필드는 김연아 한복 화보 영상에 대해 “독창적이고 우아한 디자인으로 제작된 한복웨이브 프로젝트를 응원한다”며 “많은 이들이 한복웨이브를 통해 한복의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보고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패트리샤 필드는 넷플릭스 시리즈 ‘에밀리 파리에 가다’, 미국 드라마 ‘섹스앤드더시티’,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총괄 스타일 디렉터를 맡았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