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살해한 30대 유튜버…“심신미약 꼼수” 친구 호소

국민일보DB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30대 남성 유튜버가 현행범으로 체포된 가운데 피해자의 친구라는 한 네티즌은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6일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새벽 7시25분쯤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의 한 주택에서 3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B씨를 상대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1시간여 만에 결국 사망했다.

A씨는 현장에서 붙잡혔으며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난 것으로 의심해 다투다가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피해자 B씨의 친구라고 밝힌 네티즌 C씨는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A씨가 제대로 조사받고 처벌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C씨는 “A씨는 유튜버로, 친구 B와 연인 사이였다”며 “A씨는 다투다 친구의 목을 조르고 흉기로 심장을 찔러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우울증 약을 먹는다는 사실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죽일 생각은 없었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 119에 직접 신고한 것으로 형량을 낮추려고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씨는 “제 친구는 3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죽임을 당했다. 바늘도 무서워하던 아이가 부검하게 됐다”면서 “6일은 친구의 발인이다. 친구가 조금이나마 덜 억울하게 덜 힘들게 하늘나라에 갈 수 있게 해달라. 조사가 제대로 이뤄져 친구의 죽음이 조금이나마 덜 억울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