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벤치’ 호날두, 팀 대승에도 ‘씁쓸’…8강전도 후보?

호날두 교체 출전…포르투갈, 스위스에 대승
美 ESPN “호날두 없는 포르투갈, 조직력 더 좋아”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스위스와의 16강전이 열린 7일(한국시간)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AP/뉴시스

2022 카타르월드컵 포르투갈과 스위스의 16강전에서 전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은 벤치에 앉아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에게 쏠렸다.

경기 시작에 앞서 노란색 조끼를 입고 대기하는 호날두의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든 사진기자들이 주전 멤버 11명을 찍으려는 기자보다 많을 정도였다.

호날두가 월드컵이나 유럽선수권 등 메이저 국가대항전에서 후보 선수로 경기를 시작한 건 2008년 이후 14년 만이다.

호날두는 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5-1로 승부가 갈린 후반 29분에 교체 출전했다.

호날두는 교체 출전한 후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 교체 출전에 단단히 마음이 상한 듯 팀의 대승에도 동료들과 세리머니를 하지 않고 홀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7일(한국시간)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 교체 출전한 후 경기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AP/뉴시스

독일 빌트는 “포르투갈 선수들은 경기 후 관중에게 인사하며 세리머니를 펼쳤지만 호날두는 먼저 라커룸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호날두는 이날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며 “호날두 없는 포르투갈의 조직력은 더 좋아 보였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또 “호날두는 여전히 좋은 기량을 가졌지만 지금은 교체 선수로 뛰어야 할 때”라며 “포르투갈 감독은 호날두가 군말 없이 본인의 역할을 받아들이길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포르투갈이 8강에 진출함에 따라 향후 호날두가 팀에서 어떤 역할을 맡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포르투갈은 한국시간으로 11일 0시 모로코와 8강에서 맞붙는다.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 후반에 교체 출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뉴시스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은 16강전 후 인터뷰에서 호날두의 향후 역할에 대해 “앞으로 정해야 한다”고 여러 가능성을 열어뒀다.

호날두는 조별리그 1∼3차전에 모두 선발로 출전했었다.

올해 68세인 산투스 감독은 “나는 호날두를 19살 때부터 알았고 줄곧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는 내가 2014년 포르투갈 대표팀을 처음 맡았을 때부터 꾸준히 발전해 왔다”고 말했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와는 개인적으로나 감독과 선수 관계로나 서로 오해를 한 적이 없다”며 “그는 우리 팀에 아주 중요한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산투스 감독은 이번 16강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호날두를 비판했었다.

호날두는 지난 3일 한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 때 후반 교체 아웃되는 과정에서 한국 조규성과 말싸움을 벌였다.

조규성이 ‘빨리 나가라’고 재촉했고 호날두는 욕설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의 행동에 대한 질문에 “그 장면이 전혀 마음에 들지 않았다”면서도 “그건 이제 끝난 문제다. 내부적으로 해결됐다”고 답했다.

호날두는 자신의 전 소속팀이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도 후반 막판 교체 선수로 들어가라는 에릭 텐하흐 감독의 지시를 사실상 거부했고, 결국 불화설이 불거진 끝에 방출됐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호날두가 월드컵에서 교체 출전한 것에 대해 “포르투갈이 호날두로부터 해방됐다. 산투스 감독은 용감하고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호날두가 빠져서 도움을 받은 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뿐만이 아닐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