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북 21일부터 ‘의료후불제’… 최대 300만원 무이자

의료기관 80곳 참여
장애인 등 5000명 혜택


앞으로 충북에 거주하는 의료 취약계층의 의료비 걱정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충북도는 김영환 지사의 민선 8기 대표 공약 중 하나인 의료비 후불제가 오는 21일부터 시행된다고 7일 밝혔다.

도는 21일 농협 충북본부, 의료기관과 업무협약 체결과 동시에 의료비 후불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 사업의 핵심 내용은 목돈 지출 부담감으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에게 의료비를 빌려주는 것이다. 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이 사업을 시행한다.

이 사업에는 도내 종합병원급 의료기관 12곳과 치과 병의원 68곳이 참여한다.

만 65세 이상 도민 중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보훈대상자, 장애인 등이 임플란트와 슬관절·고관절 인공관절, 척추, 심혈관, 뇌혈관 시술이나 수술을 받을 때 의료비를 1인당 50만∼300만원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금은 3년간 무이자 분할상환하면 된다. 중도상환 수수료도 면제된다.

농협은 정책자금 25억원을 이 사업에 투입한다. 농협이 대납한 의료비 중 미상환 대출 원리금이 발생하면 도가 대신 갚게 된다. 연간 최대 5000명까지 의료비후불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도 가구소득 등을 고려해 의료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대출받을 수 있다. 다만 부당하게 의료비를 대출받거나 목적 외로 사용했을 경우엔 지원이 중단되고 융자금 상환 절차가 시작된다.

앞서 도는 지난 6월부터 의료기관 등과의 논의를 통해 사업대상자와 대상 질병 등 시범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이달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도 완료했다. 보건의료 취약계층 의료비 융자지원 조례안과 의료비 융자금 채무보증 동의안도 16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취약계층 도민이 목돈 걱정 없이 질병을 치료하고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홍보와 제도 안착에 노력하겠다”며 “내년까지 사업 운영 성과를 분석한 후 2024년에는 대상 질병 등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