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직장인 연봉 ‘이 정도야?’…평균 4000만원 처음 넘겼다

국세청, 2022년 4분기 국세 통계
억대 연봉 직장인도 첫 100만명 돌파

6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직장인들의 세전 평균 연봉이 4024만원으로 집계돼 처음 4000만원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억대 연봉’을 받는 고소득 직장인의 숫자도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국세청은 7일 이런 내용의 ‘2022년 4분기 공개 국세통계’를 발표했다.

지난해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1995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2.4% 늘었다.

이들의 총급여(과세대상 근로소득) 합계는 803조2086억원이다.

근로자 1인당 평균 급여는 4024만원으로 전년(3828만원)보다 5.1% 증가했다.

근로자 평균 급여가 4000만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전 연봉 4000만원은 부양가족 숫자 등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통상 12개월로 나누면 세후 월 300만원가량을 수령하는 액수다.

지역별로 세종이 4720만원으로 1인당 평균 급여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4657만원) 울산(4483만원) 경기(4119만원) 순이었다.

총급여가 1억원을 초과하는 ‘억대 연봉’ 근로자 수는 112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91만6000명에서 22.6%나 늘어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근로소득자 숫자가 약 2000만명인 점을 감안할 때 근로소득자 100명 중 5명은 ‘억대 연봉자’인 셈이다.

세전 연봉 1억원 직장인의 경우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통상 12개월로 나누면 세후 월 660만원 정도를 실수령하게 된다.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 중 각종 세액공제 등으로 근로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은 사람은 704만명으로 전체의 35.3%였다.

지난해 사업소득, 이자소득 등 종합소득세(종소세)를 신고한 사람은 949만5000명으로 전년보다 18.4% 증가했다.

금융소득이 2000만원을 초과해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으로 종소세를 신고한 사람은 17만9000명으로 전년과 유사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