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예술작가 판로 개척 지원과 예술작품 소장 기회 제공

7일부터 12일까지 경북예술센터에서 ‘행복 나눔! 경북예술장터’ 열려

7일부터 12일까지 6일 간 ‘행복 나눔! 경북예술장터’가 열리는 경북예술센터(구 신도시 홍보관) 모습.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7일부터 12일까지 6일 간 경북예술센터(구 신도시 홍보관)에서 ‘행복 나눔! 경북예술장터’를 연다.

‘행복 나눔! 경북예술장터’는 경북도가 경북문화재단, 경북예총(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경북지회)등과 함께 지역예술작가들의 판로개척 지원과 함께 도민의 예술작품 소장기회 마련을 위해 기획한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회화를 비롯한 사진, 도예, 공예 등 지역작가 작품 100여점을 전시·판매하며 예술작품의 대중화를 위해 소품이나 생활도예도 다수 준비했다.

또 구매채널의 다양화를 위해 경북예술센터에서 이뤄지는 현장 판매 외에도 23아트마켓(https://23art.kr)을 통해 온라인 판매도 진행한다. 온라인 판매는 행사기간 종료 후에도 계속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지역작가들은 지역민들에게 일상에서 예술작품을 향유하는 기쁨을 선사하기 위해 감정평가액보다 낮은 가격(감정평가액의 70% 수준)에 작품을 출품하고 판매수익금의 일부를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한다.

훌륭한 작품을 착한 가격으로 소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 뿐만 아니라 문화로 행복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의미 깊은 행사가 될 전망이다.

또 행사기간 경북예술센터에서는 도자기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가훈쓰기 등 다양한 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주말에는 전시작품 이해를 돕는 도슨트가 운영되고 야외공연장에서는 국악, 성악 등 작은 문화공연이 펼쳐져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문화로 즐기는 소소한 재미도 선사할 예정이다.

7일 오후 경북예술센터에서 진행된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지사를 비롯해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회장단(회장 이범헌) 및 전국 시도 예총 지회장이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또 개막식에는 대북공연, 합창공연 등 축하공연이 펼쳐졌고 푸드트럭도 함께 준비해 관람객들에게 커피와 간식을 제공하고 큐레이터가 직접 작품 해설과 함께 관람도 안내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역예술작가들이 그간 코로나19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이번 예술장터를 계기로 다시 활발히 작품 활동을 펼쳐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