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제과 ‘바퀴 달린 파인다이닝’ 선보인다

‘쉐푸드 버슐랭’ 프로모션 진행

대한민국 요리명장 남대현 셰프(오른쪽)와 박상준 롯데제과 셰프가 롯데제과 쉐푸드의 움직이는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버슐랭’을 소개하고 있다.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는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쉐푸드(Chefood)’의 새로운 프로모션 ‘버슐랭’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버슐랭은 미슐랭과 버스의 합성어다.

도심 속 2층 버스 안에서 파인다이닝을 즐길 수 있는 팝업스토어다.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셰프의 맛’이라는 쉐푸드의 브랜드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고안됐다.

버슐랭은 쉐푸드의 블렌딩 카레, 등심 통돈까스, 왕교자 등을 활용한 코스요리를 선보인다. 롯데호텔 시그니엘 총주방장 출신의 남대현 요리명장이 레시피를 고안했다. 음식뿐만 아니라 동작대교, 여의도 서울마리나,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 야경 시티투어도 즐길 수 있다.

다음 달 말까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에 운행한다. 1주차 운행은 예약 오픈과 동시에 600여명이 접속해 1분 만에 마감됐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