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동훈 주거침입’ 더탐사, 경찰 압색 반발…현장 ‘몸싸움’도

경찰, 유튜브 채널 더탐사 압수수색
매체 측, 압색에 반발해 유튜브 생중계도
현장에서 경찰과 몸싸움 벌어져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가 경찰 압수수색에 반발하며 현장 생중계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더탐사 채널 캡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 현관에 침입한 혐의 등을 받는 유튜브 매체 사무실을 경찰이 압수수색했다.

매체 측이 경찰 압수수색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현장에서 경찰과 몸싸움 등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7일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사무실 등지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동영상 제작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강진구 공동대표의 차량 블랙박스 등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탐사는 앞서 한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었던 매체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더탐사 측은 “언론 자유를 훼손하려는 정권의 압수수색에 더 이상 응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매체는 경찰이 부당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출입문을 안에서 잠근 채 사무실 진입을 막았다. 현장에서 유튜브 생중계 방송도 진행했다.

유튜브 방송 등을 본 시청자들이 사무실 앞에 모여들면서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오후 3시30분쯤 소방인력을 동원해 사무실 문을 강제로 열고 영장을 집행했다.

사무실 진입 후에도 경찰은 더탐사 관계자들과 압수수색 범위 등을 놓고 한동안 실랑이를 벌였다.

앞서 더탐사 직원들은 지난달 27일 한 장관의 동의를 받지 않고 그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공동 현관을 통해 자택 문 앞까지 찾아갔다.

이들은 현관 도어락을 열려고 시도하고 문 앞에 놓여있던 택배를 살펴보기도 했다. 한 장관은 이들을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했다.

더탐사는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들과 청담동에서 심야 술자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