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韓 77% “소셜미디어로 정치양극화 심화”…美는 79%

미국 연구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 조사 결과
‘소셜미디어 정치 양극화’ 인식, 미국 네덜란드, 한국 순 높아
그럼에도 61% ‘민주주의에 긍정적’ 응답

양 극단으로 나뉜 집단이 서로 대치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이미지. 게티이미지 뱅크.

한국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소셜미디어로 정치적 양극화가 더 심화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60% 이상이 소셜미디어가 여전히 민주주의에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미국 연구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는 한국, 미국, 영국, 독일, 일본, 이탈리아, 캐나다 등 선진국 19개국을 대상으로 소셜미디어 및 인터넷과 민주주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조사에서 ‘소셜미디어와 인터넷이 정치적 분열을 심화시킨다’는 문항에 대해 한국 국민은 77%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 응답에 동의하는 비율은 미국이 79%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 네덜란드(78%)에 이어 한국이 세 번째로 높았다.

19개 조사대상국의 평균 응답은 65%로 한국보다 12%포인트 낮았다.

한국 응답자는 이처럼 소셜미디어의 갈등 심화 현실을 인지하면서도 민주주의 측면에서 여전히 소셜미디어가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응답자의 61%가 소셜미디어가 민주주의에 긍정적이라고 답했고, 민주주의 측면에서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32%에 그쳤다.

반면 미국은 응답자의 64%가 소셜미디어 영향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민주주의에 있어 소셜미디어 영향을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한 국가는 싱가포르(76%)였다.

19개 조사 대상 국가의 국민들은 소셜미디어가 정보 습득 차원에서 긍정적이냐는 질문에는 평균 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84%는 소셜미디어로 허위정보에 더 취약해졌다고 답해 소셜미디어의 양면성을 드러냈다.

퓨리서치가 전체 설문 가운데 주요 질문 6개에 대한 부정적인 답변을 0점에서 6점으로 계량화한 결과 인터넷과 소셜미디어가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는 지수는 미국이 3.05로 가장 높았다. 이어 네덜란드 2.90, 헝가리 2.80 등이었으며 한국은 2.30으로 집계됐다.

한편 현재 자국 민주주의 제도의 만족도에 대해서는 한국 국민의 50%는 ‘만족’ 49%는 ‘불만족’이라고 각각 답변했다.만족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스웨덴(79%)이었으며, 꼴찌는 스페인(31%)이었다.

정치 시스템상 자신의 의견이 정치에 어느 정도 반영된다고 보는지 묻는 말에는 한국 응답자의 53%가 ‘전혀 또는 별로 반영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19개국에서 평균 65%가 반영되지 않는다고 답한 것에 비했을 때는 반영된다는 응답이 많은 것이다.

이번 조사는 미국 성인 3581명, 한국을 비롯한 미국 외 지역 성인 2만944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6월 전화, 면담, 온라인 설문 등의 방식으로 실시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