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네빌 “호날두, 심술부리고 토라지는 행동 멈춰야”

지난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골 기회를 놓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과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게리 네빌(47)이 한솥밥을 먹었던 전 동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의 태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페르난도 산토스 감독이 이끄는 포르투갈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전 4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경기에서 스위스를 6대1로 대파하며 막강한 화력을 과시했다.

호날두는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고 후반 29분이 돼서야 경기장을 밟았다. 포르투갈은 이미 5골을 넣었고, 주전 선수 체력 안배에 들어간 상황이었다.

호날두는 이날도 경기 종료 후 승리 세리머니를 함께하지 않고 곧바로 라커룸으로 향하는 등 불쾌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앞선 조별 리그 3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나섰지만, 가나전에서 페널티킥 골을 성공한 것을 제외하고는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특히 한국과의 3차전에서는 좋은 기회를 번번이 놓쳐 골 결정력 문제를 드러냈다.

네빌은 7일 영국 매체 ‘ITV’에 출연해 “산토스 감독은 호날두와 무려 8년을 함께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호날두의 팬들은 그에게 진실을 말해주지 않는 것 같다. 호날두는 진실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발을 구르면서 심술부리고 토라지는 행동은 이제 그만 멈추길 바란다. 좋은 행동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네빌은 “물론 호날두는 오랜 기간 많은 업적을 세웠다.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한명”이라면서도 “그러나 최근 (모습을) 놓고 봤을 땐 분발해야 한다. 유벤투스 감독이 잘못했는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도? 이젠 포르투갈 산토스 감독도 잘못하고 있다는 건가? 3명과 같이 일한 1명이 있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호날두 없이 스위스를 가볍게 꺾고 8강에 안착한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카타르 도하 알 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승부차기로 스페인을 이기고 올라온 모로코와 격돌한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