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남시, 버스준공영제 19개 노선 추가 적용…200억 투입


경기도 성남시는 내년 1월 1일부터 연간 200억원을 투입해 시내버스 19개 노선(161대)에 버스준공영제를 추가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버스준공영제로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은 현행 11개(82대)에서 총 30개(243대)로 대폭 늘게 된다.

이는 시내버스 전체 노선 40개(598대)의 75%에 해당한다.

이 같은 버스준공영제 추가 적용은 시민의 발이 돼 주는 버스 노선의 폐지나 감축을 막아 노선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려는 민선 8기 공약사업 이행에 따른 것이라는 게 성남시의 설명이다.

준공영제 추가 적용 시내버스는 증편 또는 개편되는 101번(오리역↔잠실역), 103번(도촌동↔사당역), 310번(구미동↔판교 제2테크노밸리), 342번(사기막골↔청계산 옛골), 370번(고등지구↔백현동), 382번(도촌동↔판교대장지구) 등이다.

성남시가 추진하는 버스준공영제는 수익률 80% 이하인 적자 심화 노선에 운송원가 전액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연간 30억원 가량을 투입해 마을버스 전체 46개 노선(285대) 중에서 적자 심화 21개 노선(95대)에 손실지원금 60~70%를 지급할 계획이다.

경영·서비스 평가를 통해 ‘우수’ 운수 종사자에게는 성과급도 차등 지원해 대중교통 서비스의 질적 향상도 도모한다.

신상진 시장은 “이번에 추진하는 버스준공영제는 적자 심화 노선을 중심으로 손실지원제를 시행해 예산 운용의 효율과 시민 편의를 동시에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