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북구 천사무료급식소 운영 재개한다

12월 시범운영


광주 북구는 7일 혼자사는 어르신들의 끼니 해결을 위한 ‘천사무료급식소’ 운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 급식소는 2017년 북구 우산근린공원 인근에 처음 문을 연 이후 소외된 어르신들에게 매주 3회 점심 식사를 제공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와 예산부족 등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북구는 지난 10월 한국나눔연맹, 북구종합자원봉사센터와 맺은 업무협약에 따라 12월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정식 운영을 재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범운영 기간동안에는 도시락, 라면, 마스크, 생수, 과일 등이 도시락 꾸러미로 배부된다. 이어 내년 1월부터는 리모델링 등으로 새 단장을 마친 천사무료급식소에서 식사를 제공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따뜻하고 정성이 담긴 식사를 어르신들에게 다시 대접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여러 기관 단체 등과 협력해 끼니 걱정을 하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없도록 촘촘한 사회복지 안전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구는 IBK기업은행 후원으로 북구자원봉사센터와 ’사랑의 밥차’를 우산근린공원에서 운영하고 있다. 휴식기인 올해 10월부터 11월까지는 ‘바르게살기운동 북구협의’ 등 지역사회 후원으로 '마음나눔 도시락’을 제공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