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중장 18명에 삼정검 수치 수여…“재래식 전력에선 北 완벽 압도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김계환 신임 해병대 사령관 등 중장 18명으로부터 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三精劍)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준장 진급자에게 주어지는 삼정검은 ‘장군의 상징’으로 여겨지며 육·해·공 3군이 일치단결해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달성하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후 중장 진급자에게는 기존에 수여받은 삼정검에 보직·계급·이름·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수치가 추가로 수여되는데, 이날 수치 수여식이 열린 것이다.

윤 대통령은 수여식 이후 환담에서 “북한이 핵을 갖고 있지만, 재래식 전력에서는 우리가 북한을 완벽하게 압도해야 한다”면서 “동맹국의 압도적 핵전력을 믿고 모든 상황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철저한 안보와 이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민생과 경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나라가 앞으로 더 성장하고 도약하려면 확실하게 안보리스크를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진급 장성들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이어 “최근 북한이 전례 없는 핵 위협과 미사일 도발을 자행해 우리 안보가 엄중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실전적 교육훈련을 통해 북한이 도발한다면 단호히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하는 것은 국군 통수권자인 저나 여러분 모두 나라가 어려울 때 우리의 목숨을 내걸어야 한다는 의미”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 나의 삶을 맞바꿀 수 있다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삼정검 수치 수여식은 이번이 세 번째다. 삼정검의 칼자루에는 태극 문양이, 칼집에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휘장(봉황)과 무궁화가 조각돼 있다. 길이는 칼날과 칼자루를 포함해 1m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