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 회장 “한·미·일 지정학적 도전 속 긴밀협력해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열린 ‘2022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5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최종현학술원 주최 ‘2022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 참석해 “지금과 같이 거대한 지정학적 도전을 맞이한 때일수록 한국 미국 일본이 동북아시아와 그 너머의 평화·상생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TPD는 한·미·일의 전·현직 고위 관료, 세계적 석학, 싱크탱크, 재계 인사들이 모여 동북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의 국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경제안보 협력의 해법도 모색하는 집단지성 플랫폼이다. 최 회장은 TPD를 개최하는 최종현학술원의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번 TPD에선 미·중 전략 경쟁,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의 글로벌 전략, 북핵 위기, 글로벌 공급망의 미래와 인플레이션 등을 주제로 다뤘다. 이 가운데 한·미·일 3국 협력 강화방안이 가장 많이 논의됐다. 양국의 외교·국방장관이 동시에 모여 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시스템인 ‘2+2’ 회의를 한·미·일 3국의 외교·국방장관 6명이 만나는 ‘2+2+2’로 확대해 대북 문제 등을 다루자는 제안도 나왔다.

TPD에 참석한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은 “2+2+2는 상호 신뢰를 강화하고, 3자간 정책 조율을 가능하게 한다. 안보 위협에도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