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쿠팡, 대규모 물류망으로 ‘흑자 굳히기’에 들어간다

6조2000억원 투자 성과 공개

쿠팡이 7일 대구 풀필먼트센터에 주한 미국대사와 정부인사를 초청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종화 대구 경제부시장, 해롤드 로저스 쿠팡 법률고문 겸 최고행정책임자,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 엄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 쿠팡 제공

올해 3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한 쿠팡이 지난 12년간의 투자 성과를 공개했다. 쿠팡은 2010년 창립 후 전국 단위 물류망을 구축하는데 6조2000억원을 쏟아부었다. 지난 2년간 직고용한 인력은 6만명을 넘어섰다. 한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민간 일자리 창출기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쿠팡은 7일 대구 풀필먼트센터(FC)에서 쿠팡의 기술혁신과 투자 현황을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와 이종화 대구 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3월 준공한 대구 FC는 축구장 46개(약 10만평)에 달하는 규모를 자랑한다. 아시아 최대의 풀필먼트센터다. 쿠팡은 대구 FC 건립을 위해 3200억원을 투입했다. 피킹 로봇, 분류 로봇, 무인 지게차 등의 혁신 설비를 대거 투입했다. 대구 FC가 창출하는 직고용 인력은 2500여명이다. 직·간접 고용효과는 1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한다.

강한승 쿠팡 대표는 “창고 개념에 불과하던 물류센터가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자동화 로봇기술이 결합한 최첨단 디지털 기술 현장으로 변하고 있는 상징적인 사례”라며 “디지털 기술이 일자리를 사라지게 만들 것이라는 통념을 깨고 쿠팡은 6만명을 고용하고 간접 고용을 포함해 37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강조했다.

쿠팡이 창립 후 12년간 로켓배송 물류망 구축 등에 들인 돈은 6조2000억원에 이른다. 특히 지난해 3월 미국 증시에 상장한 이후 6차례에 거쳐 2조2600억원을 조달해 물류망 등에 투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해에만 외국인 직접투자(FDI)로 12억2000만 달러(1조4530억원)를 유치했다. 이는 지난해에 미국 기업 등이 한국에 투자한 전체 금액(24억7400만달러)의 48%에 달한다.

골드버그 대사는 “한·미 동맹은 빠른 속도로 글로벌 기술 및 경제 파트너십으로 자리 잡았고, 쿠팡은 이런 진화의 대표적인 증거다. 쿠팡의 직접 투자는 일자리 창출과 지속적인 혁신을 낳았다. 한국인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쿠팡과 소상공인이 동반성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대구·경북 지역 소상공인의 거래액만 5720억원에 이른다”며 “쿠팡과 거래하는 사업자 10명 가운데 7명은 소상공인이다. 이들의 지난 3년간 매출액은 평균 140% 증가했다”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