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확전 경계’한 美 “우크라 지원무기는 방어용”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 본토를 타격했다. 무기와 재정 지원 등 원조를 아끼지 않던 미국이 ‘확전 우려’로 거리두기에 나섰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번 공격이 “미국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로이터·AFP통신은 6일(현지시간) 블링컨 장관이 취재진에게 “우리는 우크라이나인들이 러시아 내부를 공격하도록 독려하지도, 가능하게 만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그는 공격을 비난하는 대신 우크라이나가 자체 방어에 필요한 자원을 지원할 것이라는 미 행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전 세계의 다른 많은 파트너와 함께 그들(우크라이나)이 스스로를 보호하고 영토를 방어하며 자유를 지키는 데 필요한 장비를 손에 넣을 수 있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요한 것은 러시아의 계속되는 침략으로 우크라이나인들이 매일 어떤 일을 겪고 있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기반 시설을 노린 공습을 하는 데 대해 “겨울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5일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서부 랴잔주 랴잔시, 사라토프주 엥겔스시의 군비행장 2곳을 장거리 드론을 이용해 폭격했다. 3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으며, 전투기 2대도 손상됐다. 이날도 우크라이나 접경지인 쿠르스크주의 러시아 비행장이 드론 공격을 받는 등 러시아 본토 군사시설에 대한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 쿠르스크주 당국은 6일(현지시간) 지역 내 비행장이 우크라이나의 드론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비행장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 UPI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국경을 넘어 공격하는 것을 허용하지도 권고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전황을 악화시키고 러시아에 빌미를 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또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의 무기 지원에 관해 “우리는 이것이 방어용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미국에 지속해서 장거리 미사일 ‘에이테큼스(ATACMS)’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미국은 러시아 영토를 공격할 경우 미국과 나토군의 확전으로 이어질 수 있고 우려해 거부해왔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