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동훈 차출설’ 직접 진화한 한동훈…“장관 역할에 최선 다하겠다”

(왼쪽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7일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한동훈 법무부장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공감' 모임에 참석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같은 날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한형 기자·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직접 자신을 향한 ‘국민의힘 당대표 차출설’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친윤(친윤석열)계 핵심 장제원 의원과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말씨름을 벌이는 등 ‘한동훈 차출설’의 여진은 계속됐다.

한 장관은 7일 자신을 둘러싼 국민의힘 당대표 차출설에 대해 “중요한 할 일이 많기에 장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분명히, 단호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해왔고 앞으로도 그 생각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정계에서 당 대표 제안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저에게 그런 얘기를 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차출설’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표출했다는 보도가 나온 하루 뒤에 한 장관이 직접 나서 자신의 차출설을 일축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장제원 의원은 이날 친윤계가 이끄는 공부모임 ‘국민공감’ 첫 모임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 심판인데, 선거에 기준을 제시하는 건 어른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지난 5일 “MZ·미래세대의 새로운 물결에 공감하는 지도부가 탄생하기를 바란다”고 말하면서 ‘한동훈 차출설’에 힘이 실렸던 것을 비판한 것이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 얘기를 자꾸 하니까 한 장관 차출론이 나오지 않나”라며 “대통령도 한 장관 차출론을 결코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곧장 장 의원의 발언을 받아쳤다.

정 위원장은 “심판이기에 당연히 해야 하는 이야기이지, 심판으로서 해선 안 될 이야기인가”고 반박했다.

정 위원장은 경기도 용인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현장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물결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국민의힘은 MZ세대·미래세대와 늘 공감하는 그런 지도부를 구성하고 그런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또 “내가 이야기 한 것은 집권여당의 자세에 대한 이야기이지, 인물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누구누구 차출론이나 이런 건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윤계 핵심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국민공감’ 참석 이후 “(한 장관 차출론은) 아주 극히 일부에서 주장하는 것이 아닌가, 이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어 “한 장관이 스스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