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8일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발동 예정


정부가 8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에 대응해 철강·석유화학 분야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시멘트 분야에 이어 9일 만에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 운수 종사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추가로 발동되는 것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한 관계 장관 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서 추가 업무개시명령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기재부는 “관계 부처가 오늘 철강, 석유화학 분야의 상황을 점검해 업무개시명령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며 “8일 임시 국무회의에 (업무개시명령을) 상정해 논의키로 했다”고 공지했다.

정유 분야는 이번 업무개시명령 발동 대상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정유 분야도 검토했지만, 현재까지는 수급 상황 등을 관리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출하량이 급감한 뒤 회복되지 않고 있는 철강·석유화학 분야에 대한 조치가 더 시급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화물차 운행 상황을 점검하고 “전반적으로 운송 복귀가 빠른 속도로 일어나고는 있지만, 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함으로써 일선 화물 기사와 지도부가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게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세종=심희정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