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태원 참사 다음날, 대통령 주재회의 결과 ‘압사’ 단어 빼라”

이태원 참사 직후인 10월 30일 보건복지부, 소방청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모바일 상황실)에서 보건복지부 쪽이 전한 메시지 내용.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제공

정부가 ‘이태원 참사’ 다음 날 윤석열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압사’라는 단어를 쓰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이 7일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용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인 신현영 의원은 보건복지부, 소방청, 소방본부 등의 관계자가 참사 당시 참여한 모바일 메신저 대화 기록을 제시하며 이런 의혹을 제기했다.

신 의원이 공개한 대화방 캡쳐본을 보면, 참사 다음 날인 10월 30일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오늘 대통령 주재 회의 결과 이태원 압사 사건을 ‘압사’ 제외하시고 이태원 사고로 요청드려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후 다른 관계자가 “이태원 사고로 변경하겠습니다”라고 답했고, 박 정책관은 “감사해요”라고 했다.

신 의원은 “참담한 사고 진상을 밝히고 수습하기보다 10·29 참사의 본질을 교묘하게 왜곡하고 사실을 축소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복지부 측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태원 사고 명칭과 관련해서는 그간 여러 차례 정부 입장을 설명해 드린 바 있다. 추가로 답변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행정안전부도 참사 직후 지자체에 보낸 공문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라는 용어 대신 ‘이태원 사고 사망자’라는 명칭을 사용하도록 지침을 내려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행정안전부는 “명확하게 가해자 책임이 나온 부분에 대해서는 희생자나 피해자라는 용어를 사용하지만, 그런 상황이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립적인 용어가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해명했었다.

민주당은 정부가 참사 관련 책임을 축소하려는 시도라고 맹공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압사임이 명백한데 ‘압사’를 빼라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윤석열 정권이 참사 수습보다 책임 회피에 급급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대로 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최소한의 책임 있는 조치조차 외면하는 정권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