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린이집 원장이 생후 9개월 원아 살해… 구속기소

“잘 돌보려다 그런 것” 살해 혐의 부인했지만
CCTV 화질 개선해보니 고의적 압박 장면 있어

국민일보DB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생후 9개월 된 원아를 질식해 숨지게 한 60대 어린이집 원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김봉준 부장검사)는 7일 아동학대처벌법 위반(아동학대 살해) 등 혐의로 A씨(65)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달 10일 경기도 화성의 자신이 운영하는 어린이집에서 B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B군을 엎드린 자세로 눕힌 뒤 이불로 머리까지 덮은 뒤 쿠션을 올렸다. 이후 자신의 상반신으로 B군을 14분간 압박해 숨지게 했다.

당시 보육교사가 낮잠 시간이 끝난 뒤 깨워도 일어나지 않는 B군에게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CPR)을 했으나 B군은 의식을 되찾지 못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아이를 잘 돌보다가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검찰이 현장 CCTV 영상의 화질을 개선한 뒤 A씨에 대한 통합심리분석을 거치며 혐의가 구체화됐다.

화질이 개선된 CCTV 영상에는 B군이 발버둥 치다가 멈춘 뒤에도 A씨가 수 분간 계속 압박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 A씨는 지난달 3∼10일 B군을 유아용 식탁 의자에 앉혀 두는 등 25차례에 걸쳐 신체적으로 학대한 혐의도 받는다. 이 외에도 다른 2세 원아의 머리를 때리거나 넘어지게 하는 등 총 3명에 대해 40차례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