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증 없어” 손흥민 트레이너 폭로에 축협 해명

손흥민 개인 재활 트레이너 안덕수씨
의무팀 향해 “난 싸구려 입으로 판단할 분 아냐”
축협 측 “비공식 취급받아 불만 있던 듯”

손흥민 개인 재활트레이너 안덕수씨 인스타그램 캡처

대한축구협회 측이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개인 트레이너인 안덕수씨가 쏟아낸 비판과 관련해 “물리치료사 국가자격증이 갱신돼 있지 않아 채용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안씨가 손흥민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몸 관리까지 했더라도 축구협회 소속이 아닐뿐더러 자격증도 없어 공식적인 지원을 할 수 없었다는 취지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7일 “예전 A매치 때도 손흥민 선수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 역할을 맡았던 분”이라며 “협회가 채용하려면 물리치료사 국가자격증이 필요하다. 이분은 자격증이 갱신돼 있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손흥민 선수 부상도 있는 만큼 선수단과 같은 호텔의 별도 층에 예약 협조를 했다. 비용은 저희가 제안했지만 받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른 선수들도 이분에 대한 신뢰나 믿음이 있었는데 ‘비공식’으로 취급받는 상황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관련 분야 채용 공고를 냈을 때 지원하지 않았고, 저희로서도 자격증 부분이 해결돼야 채용할 수 있다”며 “오늘 오후 선수단이 귀국하는 만큼 종합적으로 그간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 개인 재활트레이너 안덕수씨 인스타그램 캡처

안씨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대표팀 숙소) 2701호에서 많은 일이 있었다”며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고 개선해야지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나는 인간관계에 있어 상호 존중을 우선으로 한다”며 “하지만 상대방이 나를 리스펙하지 않는다면 나 또한 상대방을 리스펙하지 않는다. 당신의 직업이 의사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나는 당신이 그 싸구려 입으로 판단할 분이 아니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당신의 직업이 의사’라는 대목에서 축구협회에 소속된 공식 의무팀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그가 언급한 ‘상식 밖의 일들’이 어떤 것인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손흥민 외에 다른 선수들의 몸 관리도 함께해주는 과정에서 의무팀 측과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tvN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 방송화면 캡처

안씨는 “손에서 열이 빠지지 않을 정도로 니들이 할 일을 해주는데 뭐? 외부 치료? 안샘(선생님)이 누구냐고? 축구판에서 나를 모른다고? 그러니까 니들은 삼류야!”라고 쓰기도 했다. 안씨 게시물에는 손흥민과 조규성, 정우영, 손준호, 김진수, 황의조 등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이 ‘좋아요’ 표시를 누른 것으로 확인된다.

안씨는 공식 의무팀과는 별도로 손흥민의 개인 트레이너 자격으로 카타르에서 선수들과 같은 숙소에 머물렀다. 다만 카타르 현지 숙소에 축구협회의 지원은 없었고, 손흥민 측에서 비용을 부담했다. 안씨는 카타르 도착 당시 “좋은 방 마련해주신 아버님. 아버님 말씀처럼 하루하루 찾아올 선수들을 생각하며 행복한 시간 보내다 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