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영웅 티켓 있어요, 입금 먼저”… 44차례 같은 수법 썼다

징역 1년4개월 선고
“온라인 거래 사회적 신뢰 훼손”

가수 임영웅. 물고기뮤직 제공

임영웅 등 유명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양도한다고 속이고 돈을 가로챈 2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5단독(정진우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22)에게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 ‘임영웅 콘서트 연이은 두 좌석 티켓을 양도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고, 게시물을 보고 연락한 이에게 티켓값 33만원을 먼저 보내 달라고 한 뒤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같은 수법으로 9개월 동안 44차례에 걸쳐 1330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파악됐다. 거짓 판매 품목에는 임영웅 콘서트 티켓 외에도 싸이와 박효신 콘서트 티켓 등이 있었고 상품권이나 운동화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A씨의 범행으로 온라인 거래에 대한 사회적 신뢰가 훼손됐고 1명을 제외한 나머지 피해자들의 피해도 회복되지 않아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