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병지, 벤투 감독 성과 폄하 논란… 축구팬들 발끈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왼쪽 사진)과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 뉴시스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재계약 불발과 관련해 지난 과정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축구 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7일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건 김 부회장이 전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 발언이다. 김 부회장은 인터뷰에서 벤투 감독의 재계약에 대해 “수개월 전 재계약 협상을 진행했었다. 아시안컵 결과에 따라 추가 옵션 계약 기간이 주어졌던 것 같은데 벤투 감독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 결과가 좋든 나쁘든 재계약은 힘들었을 것”이라며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면 연봉(인상)이나 벤투 감독을 원하는 팀들이 많이 나오게 돼 대한민국이 잡기 힘들 것이고, 결과가 안 좋았다면 역대 (사례를) 봤을 때 팬들 여론이 받아들이지 않아 계약이 안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벤투 감독의 성과에 대한 언급이었다. 김 부회장은 “4년을 준비하면서 벤투호에 염려스러운 부분이 사실 많이 있었다”며 “이번 카타르월드컵 동안에는 (과거 모습과) 완전히 달랐다. 세계 무대에서 빌드업 축구가 통할지, 이강인 선수가 뛸 수 있을지 등의 우려가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월드컵에서 경기력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유튜브 ‘꽁병지tv’ 채널 캡처

유튜브 ‘꽁병지tv’ 채널 캡처

그는 “이강인의 투입부터 정말 놀랐고 선수 교체 타이밍이 있을 때도 한 번에 3명을 교체하고 전술에 대한 반응도 상당히 빠르고 신속하게 했다”면서도 “4년 전에는 팬들이 원하는 축구를 안 한 것으로 보여지는데 이번 월드컵에는 팬들이 원하는 축구를 그대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해서 이렇게 갑자기 변화가 됐는지 궁금하다”며 “그에 대한 명쾌한 답은 메시지나 언론 인터뷰에 나오지 않고 있다”고 의아해했다.

일부 축구 팬들은 김 부회장의 이 같은 발언이 벤투 감독의 업적을 폄하한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김 부회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꽁병지tv’에는 비판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김 부회장은 과거에도 벤투호에 대한 부정적 시선을 내비친 적이 있다는 점에서 여론은 더 거세게 일었다.

댓글 창에는 “인터뷰 진짜 너무한 거 아닌가. 4년 내내 그 정도 했으면 됐지 다 끝나고도 이러나” “벤투는 정말 좋은 감독이었다. 축협에서 벤투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등의 성토가 빗발쳤다. 일부는 “이런 게 적폐다” “한국축구를 위해 부회장직 사퇴하라”는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인터뷰 도중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직후인 2018년 8월 28일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4년 넘게 팀을 이끌었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이어 12년 만의 16강 진출 쾌거도 이뤄냈다. 원정 16강 진출은 한국축구 역사상 두 번째다.

벤투 감독은 카타르월드컵을 마치고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난 우리가 하는 것, 우리의 준비, 그리고 우리의 선수들을 믿으면서 나아갔다”며 “처음부터 선수들에게 ‘이게 최고의 축구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선수들이 나의 축구에 믿음을 가지고 따라왔다는 것이다. 결국 믿음이 있었기에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재계약 불발에 대해서는 “사실 조금 아쉬운 부분이 상당히 있다. 하지만 결정은 하고자 하는 의지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여러 요소가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차기 감독에게 조언하고 싶은 것을 묻는 말에는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선수들이 최적의 상태에서, 가장 좋은 컨디션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이 항상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면서 “한국이라는 나라는 내 경력에 늘 연관이 돼 있었다. 이제 나의 사적인 인생, 기억에서도 한국은 항상 남아있을 것 같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