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화권 기업 부진경제자유구역·부산신항 투자 설명회

부산·경남·부산항만공사 상해사무소 3개 기관 공동 주관
부진경제자유구역청 실시간 온라인 질의응답 현장감 살려

7일 오후 경남도와 부산시, 부산항만공사 상해사무소가 공동 주관해 상하이 레디슨컬렉션 호텔에서 ‘부진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가 열렸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 상해사무소는 7일 오후 상하이 레디슨컬렉션 호텔에서 중화권 70여 개 기업을 초청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를 가졌다.

경남도와 부산시, 부산항만공사 상해사무소가 공동 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용후이마트(중국 마트 2위, 1057개 점포), 코스코해운중공업(선박 및 해양플랜트 건설사) 및 초고환보(공기 및 오수여과기 등 친환경 장비제조사) 등 다양한 기업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했다.

당초 항저우의 아리바바그룹에서 참여 신청을 했으나 상하이 방역정책(외지인의 상하이 방문 시 5일 동안 식당 등 공공장소 방문 불가)으로 참여가 불가능 해 서면으로 관련 자료를 송부 하고 코로나 상황이 좋아지면 직접 방문설명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설명회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투자유치2과)에서 직접 온라인으로 참여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입지환경과 경쟁력, 투자가이드 및 투자인센티브, 투자기업현황 및 성공사례 등을 소개했고 실시간 온라인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연구·제조기업인 뉴라이프그룹 이송미 총경리는 “물류 인프라와 우월한 투자환경, 외국 투자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등이 잘 갖춰진 부진경제자유구역에 대해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며 “양국간 왕래가 원활해지면 경남 방문을 원한다”고 밝혔다.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세계 2위 환적항이자 세계 7위 컨테이너 물량을 처리하는 신항만을 갖춘 부진경제자유구역과 스마트기계, 항공, 조선해양 등 산업기반 및 편리한 교통 물류 인프라가 조성된 경남을 중국 기업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 상하이사무소는 지난 9월 짱수성 옌청시에서 투자유치설명회를 했으며 경남에 투자 의향 의사를 밝힌 옌청시 신소재섬유제조기업과 이달 중 경남 방문 추진을 준비하는 등 중국 내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중국기업의 경남 투자 유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