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 앞바다서 밍크고래 혼획…1억1520만원 거래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8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0분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구만리 인근 해상에서 24t급 어선 A호가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를 발견해 신고했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고래는 약 5.36m 둘레 약 3.05m 밍크고래 암컷으로 확인됐다.

혼획된 고래는 불법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포항수협을 통해 1억1520만원에 위판됐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