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중구 “초등돌봄 방향 결정 전 중단 없다”

학부모 등 대상
교육지원정책 발표회

중구 제공

서울 중구(구청장 김길성)가 최근 중단 논란이 있는 중구형 초등돌봄 문제에 대해서 서울시교육청 이관 등 해결책이 나올 때까지는 현행 상태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구는 7일 신당누리센터 대강당에서 학부모 등 관계자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교육지원정책 발표회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발표회는 중구형 초등돌봄 문제나 교육 인프라 구축 등을 학부모들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구는 예산 부담 등의 이유로 현재 직영하고 있는 중구형 초등돌봄 사업을 서울시교육청으로 이관하는 등의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학부모 등의 반대 목소리가 나오자, 구는 9월부터 간담회 11회를 실시해 학부모 및 학교장 210여명을 만나 적극적으로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발표회에 참석한 김길성 구청장은 초·중·고 전인교육 지원과 초등돌봄·방과후학교 지원 방향에 대한 정책을 발표했다. 그는 특히 현재 초등돌봄 사업 중 학내 돌봄센터 운영은 서울시교육청으로 이관하고, 학교밖 돌봄센터는 민간위탁하는 방안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제도의 취지는 좋지만, 매년 60~70억원 정도의 예산 부담 등을 고려했을 때 자치구 차원에서 지속적 운영은 쉽지 않은 구조라는 것이다.

다만 김 구청장은 제도의 방향성이 결정되기 전까지 현행 서비스를 유지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김 구청장은 “교육청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방향이 정해지기 전까지는 현행 초등돌봄 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니 안심해도 된다”며 “중구는 교육 때문에 ‘떠나는 중구’가 아니라 교육 덕분에 ‘찾아오는 중구’가 되도록 백년지계를 수립하고 학부모, 교육청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