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노총 “14일 2차 총파업”…업무개시명령에 ‘맞불’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건설산업연맹이 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정부의 파업 대응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8일 철강과 석유화학 업종에 추가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14일 2차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윤석열 정부의 화물연대 총파업, 민주노총 탄압에 맞선 해법 찾기’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정부가 이날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시멘트에 이어 철강·석유화학 업종에도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서자 민주노총도 맞대응하기로 한 것이다.

민주노총은 전국 16개 거점에서 2차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21일에는 세종 공정위 앞에서 규탄 결의대회, 22일에는 서울 여의도에서 개혁 입법 쟁취 결의대회를 계획하고 있다.

산별 노조들도 화물연대 총파업에 힘을 싣기로 했다.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에서 ‘화물연대 총파업 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연다.

12일에는 서비스연맹이 여의도에서 ‘화물연대 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연다. 택배노조 등 서비스연맹 소속 사업장은 동조 파업에 나선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현재 화물연대 파업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은 정부가 대화에 나서는 것”이라며 “정부가 열린 자세로 민주노총과 화물연대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공정거래위원회가 화물연대 조사에 나선 것을 두고 파업을 파괴하려는 의도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권두섭 민주노총 법률원 변호사는 “공정위의 개입은 화물연대 파업 파괴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런 행태는 지금 기관의 존립 이유를 스스로 허물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화물연대는 2002년 10월 설립돼 20년 이상 노동조합으로 활동해왔다. 그동안 공정위가 공정거래법 위반을 내세운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며 “갑자기 ‘사업자의 담합’이라며 조사하겠다는 것은 다른 의도가 있음을 추정케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