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패널 100명이 질문하고 尹이 답하고…국정과제회의 15일 개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월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5일 국민과의 대화 형식으로 진행되는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한다. 100분간 예정된 이번 국정과제 점검회의는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8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국민의 질문에 장관이나 대통령이 바로 답변하는 형식”이라며 국정과제 점검회의 일정을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국민패널 100명을 포함해,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라며 “회의 전체 내용은 KBS 등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고 설명했다. 국민패널은 정책 수요자를 중심으로 각 부처의 추천을 받아 선정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회의가 생중계되는 건 지난 10월 27일 제11차 비상민생경제회의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 부대변인은 “국정과제는 국민께 드린 윤석열정부의 약속”이라며 “이번 회의는 윤 대통령이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함과 동시에, 국민 궁금증에 직접 답변하는 소통의 시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월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회의는 크게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됐고, 소관 부처 장관의 발표 뒤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이 부대변인은 ”첫째 주제는 경제와 민생 파트로, 대한민국의 현재를 진단하고 대응하는 내용“이라며 ”둘째는 미래 먹거리 분야로, 원전과 방산을 포함해 수출전략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셋째는 지방시대 비전과 전략을 다루고, 마지막으로 연금·노동·교육 등 3대 개혁과제를 논의할 계획”이라며 “외교안보를 포함해 이번에 다루지 못하는 분야의 국정과제는 내년 상반기 중에 2차 점검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