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중학생 구했던 군견 ‘달관이’ 10년 군생활 마치고 은퇴

8일 오후 세종 금남면 육군 32보병사단 기동대대에서 군견 달관이의 은퇴식이 열린 가운데, 지난 2019년 실종 열흘째 만에 달관이의 도움으로 구조됐던 조은누리(당시 14세)양 가족이 은퇴식에 참석해 달관이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실종된 중학생을 찾아냈던 ‘국민 군견’ 달관이가 10년간의 군 생활을 마치고 8일 은퇴했다.

육군 32보병사단은 이날 세종에 있는 사단 기동대대에서 달관이의 은퇴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 3년 전 달관이가 구조했던 조은누리(당시 14세)양과 가족들도 행사에 참석해 은퇴를 축하했다.

달관이는 2019년 7월 23일 충북 청주에서 가족과 등산하던 중 실종된 조양을 찾는 수색작전에 투입됐고, 실종 열흘째이던 8월 2일 야산에서 조양을 찾아냈다. 달관이는 구조 대상자를 발견했을 때 취하는 ‘보고 동작’을 했고, 조양은 그 위치에서 3m가량 떨어진 바위 구석에서 발견됐다.

2012년생 수컷 셰퍼드인 달관이는 2013년 육군군견훈련소에서 20주간 훈련을 받은 뒤 현장에 배치됐고, 그동안 실제 작전에 12회 투입됐다. 달관이는 올해 10살이다. 32사단은 사람 나이로 치면 70대가 된 달관이가 체력적인 문제로 더 이상 임무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은퇴를 결정했다.

조양은 달관이에게 꽃목걸이를 걸어주며 고마움을 전했다. 조양의 아버지 조한신(52)씨는 “달관이가 없었다면 지금 이 자리의 우리 가족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달관이는 은퇴 후에도 부대에 남아 여생을 보낼 예정이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