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들 살해범, 아버지가 총으로 쐈다…탈레반 치하 ‘눈에는 눈’

아프간 판지시르에 집결한 탈레반 반대 무장 저항군. AFP연합뉴스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21세기에서 벌어지기 힘든 사건이 벌어졌다. 피해자의 아버지가 자신의 아들을 살해한 살인범을 직접 공개 처형한 것이다.

탈레반은 7일(현지시간) 아프간 남서부 파라주의 한 스타디움에서 살인·강도 혐의 유죄판결을 받은 남성 타지미르에 대한 공개 처형을 실시했다고 밝혔다고 BBC 등이 전했다. 탈레반 대변인은 “사망한 피해자의 아버지가 죄수에게 3발의 총탄을 쐈다”고 밝혔다.

이날 처형장에는 법무장관, 외무장관 등 수십명의 지도자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사형집행에 앞서 인근 주민들에게는 공개 처형식에 참여하라는 공지가 내려오기도 했다. 이 사형수는 5년 전 한 남성을 칼로 찔러 살해했고 유죄판결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이 재집권 후 공개 사형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탈레반은 지난달 23일에도 동부 로가르주의 축구 경기장에서 절도범, 간통범 등 14명에게 공개 태형을 집행했다.

1차 집권기(1996∼2001년) 때 경기장 공개 처형, 손발 절단형, 투석형 등으로 악명 높았던 탈레반이 과거 같은 가혹한 형벌을 다시 도입한 것이다. 이 같은 흐름은 지난달 12일 아쿤드자다가 판사들에게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따라 형벌을 시행하라고 지시하면서 본격화됐다.

아쿤드자다는 당시 “절도, 납치, 선동 등에 대해 면밀하게 조사한 후 샤리아의 모든 조건에 맞으면 후두드(hudud)와 키사스(qisas)를 시행할 책임이 있다”며 “이는 나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후두드는 살인·강도·강간·간통 등 중범죄에 대한 이슬람식 형벌로 참수, 투석, 손발 절단, 태형 등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키사스는 쿠란(이슬람 경전)의 형벌 원칙으로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의미의 비례 대응 개념이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