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내 인생의 전부”… 황희찬, 조부모에 트로피 선물

황희찬 인스타그램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표팀을 16강에 올려놓는 결승골을 터트렸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포르투갈전 최우수 선수 트로피를 조부모에 선물했다.

황희찬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서 귀국 후 조부모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황희찬의 할머니는 월드컵 스폰서인 미국 주류 회사 버드와이저가 수여하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layer Of The Match) 트로피를 안고 있다.

각국 축구 팬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선수가 트로피를 받는다.

한국과 포르투갈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는 황희찬이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황희찬은 이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30·토트넘)의 패스를 받아 팀의 2-1 승리를 이끄는 극적인 역전골을 터뜨렸다.

한국 대표팀은 이 골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승점을 챙겼고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당시 황희찬은 “자랑스러운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랑스럽다. 팬들께도 자랑스러운 순간을 선물해 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희찬은 조부모와 사이가 각별하다.

황희찬은 지난 2018년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할아버지, 할머니는 저한테 있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며 “제 인생의 전부고 모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그의 할머니는 황희찬이 외국에 있는 소속팀에 합류하려 국내를 뜰 때면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배웅하곤 했다.

지난 6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을 마치고 영국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조모가 휠체어를 타고 출국장을 찾아 황희찬을 포옹으로 배웅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