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사우디 정상회담…'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중국이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정상회담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고, 에너지·정보통신·인프라를 망라하는 30개 이상의 협약을 체결했다.

사우디 국영 SPA 통신 등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8일(현지시간) 사우디 왕궁에서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과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회담한 뒤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직접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와 '비전 2030'이 조화를 이뤄 상호 이익을 증대시킬 것이라고 SPA는 전했다.


일대일로는 중국 자본과 인력을 동원한 해외 철도, 항만 등 인프라 건설 협력을 통해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현대판 육·해상 '실크로드'를 만든다는 시 주석의 대표적 대외 이니셔티브다. 비전 2030은 석유 시대 이후를 대비한 산업 다각화를 위해 사우디가 추진 중인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중국과 사우디는 이날 그린 수소·태양광·건설·정보통신·클라우드·의료·교통·건설 등 분야 34개 협정을 체결했다.

앞서 통신은 양국이 1100억 리얄(약 38조6000억원) 규모의 협정을 체결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양국이 체결한 협정에는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사우디에 클라우드 및 초고속 인터넷 단지를 건설하는 계획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